미래 경제의 핵심: 녹색기술

전기이동성은 미래 독일 자동차 산업계의 가장 중요한 화두 중 하나다
전기이동성은 미래 독일 자동차 산업계의 가장 중요한 화두 중 하나다 Uwe Anspach/dpa
전 세계에서 높은 수요를 자랑하는 독일의 환경기술은 중요한 성장 시장이다.

독일은 환경보호, 재생가능 에너지 그리고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 쪽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데, 이는 경제와 노동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환경 분야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촉진시키며 에너지 분야뿐 아니라 정보통신기술 및 소재기술 분야에서도 새로운 기술 개발에 기여한다. 환경기술 분야 종사자는 약 2백만 명이며, 독일에 존재하는 일자리의 1/5이 "녹색" 분야 일자리다. 독일은 이로써 재생가능 에너지 분야 종사자 수가 가장 많은 세계 10대 국가에 속한다. 재생가능 에너지 분야에 속하는 대부분의 기업은 중견기업이지만, 지멘스와 같은 대기업 역시 중요한 구성원이다. "독일 녹색기술(Greentech Made in Germany)"이라는 명성 하에 독일의 재생가능 에너지 분야 기업들은 수출 부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들 기업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약 15%에 달한다. 독일은 "환경기술 수출 이니셔티브"를 통해 환경기술 부문의 주도적 위상을 한층 더 강화하고 무엇보다도 통합 솔루션 제공자로서 입지를 굳히려 한다.

dpa/Ole Spata

 

환경 분야의 미래: 전기이동성

 

환경 및 기후 보호는 전기이동성을 통해 한층 더 촉진될 것이다. 전기이동성은 중국, 일본, 북아메리카에서도 중요한 미래 과제로 간주된다. 연방정부와 독일의 자동차산업계는 독일을 전기이동성 부문의 주도시장으로 만들고 이 시장의 잠재성을 활용하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추구한다. 구체적으로는 2020년까지 독일 거리에 약 1백만 대의 전기자동차가 다니게 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추가적 감소에 기여한다는 것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1/6이 도로교통에 의해 야기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독일 자동차 생산업체들은 전기이동성 컨셉트를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으며, BMW i3 등을 비롯해 약 29 종류의 전기자동차 모델을 선보일 것이다(2015년 말).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연방정부는 전기자동차 이용자에게 버스전용차선 이용, 전용 주차자리, 특별번호판을 약속했다. 동시에 전기자동차를 위한 배터리 연구를 중심으로 에너지 연구를 위한 지출을 현저히 늘렸다. 대표적 프로젝트인 "배터리 2020"을 통해서는 우수한 성능의 배터리 연구 및 개발을 위한 획기적인 소재를 확보하고자 한다.

 

현재까지 독일 및 유럽 대학에는 재생가능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성 부문의 혁신적 교육 과정이 1천 개 가량 개설되어 세계 곳곳에서 학생들이 모여든다.

Relat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