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환

디지털로의 전환: 인터넷에 이어 사물인터넷의 물결이 밀려오고 있다.
디지털로의 전환: 인터넷에 이어 사물인터넷의 물결이 밀려오고 있다. vectorfusionart/stock.adobe.com
인터넷이 경제에서 교육, 전자정부에 이르기까지 사회 분야 전체를 변화시키고 있다.

디지털화로의 전환이 전방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는 기술 진보는 우리가 커뮤니케이션하고 일하고, 학습하며 살아가는 방식을 바꾸고 있다. 사람들을 하나로 이어주는 인터넷에 이어 사람들의 일상과 재계 전반에서 기계를 네트워킹하는 “사물인터넷”이 오고 있다. 경제 부문에서 디지털로의 전환은 인더스트리 4.0이라는 컨셉으로 요약될 수 있다. 인더스트리 4.0은 기회와 위기를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

혁신적 기업들

디지털로의 전환이 가장 강력하게 나타나는 분야는 유통,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및 관광 부문이다. 온라인 쇼핑몰, 뉴스 포털, 스트리밍 서비스 및 예약사이트는 전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아예 몰아내고 있지는 않더라도,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 현재 금융업계는 대대적인 변화의 파고에 휩싸여 있다. 은행과 보험업계에서 금융과 정보기술의 합성어인 핀테크(FinTechs)와 인슈테크(InsurTechs)는 혁신적인 솔류션을 내세워 기존 기업들에게 강력한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산업계에서 디지털로의 전환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정보통신업계다. 독일정보통신산업연합(Biktom)에 따르면 정보통신업계의 인더스트리 4.0 솔루션으로 인해 2017년 매출액이 20% 이상 증대한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생산의 디지털화는 성장주제”라는 것이 독일정보통신산업연합의 견해다. 디지털화의 수요가 가장 크게 증대한 부문은 기계설비, 자동차 및 전자부문이다. 특히 IT 서비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디지털화가 가장 시급하게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학습

하지만 디지털화는 전문인력난이라는 장애를 극복해야 한다. 학교, 직업교육 및 대학에서는 디지털 미디어 투입 확대를 통해 전문인력난을 해결할 수 있다. 포츠담의 하소-플라트너 연구소(HPI)의 크리스토프 마이넬(Christoph Meinel) 소장은 각 학급이 공동의 교과과정을 공유하기 위해 학교 클라우드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크리스토프 마이넬 소장은 개방형 온라인 강좌(MOOCs, Massive Open Online Courses)도 향후 성장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판단한다. 하소 플라트너 연구소는 전세계적으로 디지털 학습부문에서 선구적인 연구소로 손꼽힌다. 독일 소프트웨어 대기업 SAP 공동설립자이기도 한 하소 플라트너가 설립한 하소 플라트너 연구소는 2012년 180개 국 이상의 대학생 10만 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는 국제학습네트워크 openHPI.de를 출범했다. “디지털 학습플랫폼은 전통적인 교육시스템을 최상으로 보완 및 확장한다”고 크리스토프 마이넬 소장은 설명한다.

웹기반 서비스

정치권과 행정부문도 디지털로의 전환의 물결을 타고 있다. 정부 업무의 대다수가 2020년까지 전자로 이루어질 계획이다. 하지만 현재 독일은 유럽연합 위원회의 “디지털 경제 및 사회” 인덱스에서 유럽연합 회원국들 중 중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정부 행정의 디지털화에서 가장 큰 과제는 부족한 민관 온라인 인터액션의 개선에 있다. 독일 국민의 불과 19%만이 지금까지 전자정부 서비스를 이용한 적이 있다고 답하는데 그쳤다.

독일외무부는 디지털화를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독일외무부는 모든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통해 해외의 다양한 계층들과 열린 대화를 나누고 있으며, 온라인에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기회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디지털 디플로머시(Digital Diplomacy)”는 네트워크 지향적인 외교의 주요한 자원이 되고 있다. 디지털 디플로머시의 핵심은 대화와 교류다. 외무 업무에서 안전한 커뮤니케이션과 데이터관리를 위해 최대한의 네트워킹, 유연성 및 이동성과 더불어 높은 수준의 기술 및 규정상의 기준이 중요시된다.

안전한 정보

정보보안과 정보보호는 독일정부의 핵심과제이기도 하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대목은 소비자, 기업 및 국가의 보안이해관계를 잘 조화시키는 것이다. 2018년 유럽연합의 정보보호기본규정을 통해 전체 유럽의 규격화된 상당한 수준의 정보보호 기준이 마련될 계획이다. 독일정부의 디지털 아젠다 2014-2017디지털 전략 2025는 성공적인 디지털로의 전환에 대한 향후 로드맵 및 수단을 정하고 있다. 이 외에도 독일연방네트워크규제청(Bundesnetzagentur) 및 연방반독점청(Bundeskartellamt)처럼 디지털화 프로세스를 지원하고 감독하는 디지털감독청이 설립될 계획이다.

Relat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