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언어

독일어는 유럽연합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국어로 쓰는 언어다
독일어는 유럽연합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국어로 쓰는 언어다 Goethe-Institut/Anastasia Tsayder/dpa
독일어는 유럽 연합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국어로 쓰는 언어이다. 세계의 많은 나라에서 독일어 학습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독일어는 인도게르만어족에 속하는 약 15개의 게르만어 중 하나다.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 룩셈부르크, 벨기에, 리히텐슈타인, 남티롤(이탈리아)에 사는 약 1억 3천만 명의 인구가 독일어를 모국어 또는 정기적으로 쓰는 제2의 언어로 사용한다. 독일어는 EU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모국어로 쓰는 언어이자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언어 10개 중 하나다. 2015년에 발표된 “전 세계에서 외국어로 사용되는 독일어”에 관한 조사 결과 독일어를 외국어로서 배우는 인구가 1,540만 명에 달한다고 한다. 전 세계적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실질적으로 독일어를 외국어로 구사하는지는 정확하게 집계할 수 없지만 약 1억 명 정도로 추산된다.

dpa/Waltraud Grubitzsch

독일어를 구사하는 인구 수만 봐도 알 수 있듯 독일어는 높은 위상을 자랑하는데, 이는 독일의 탄탄한 경제력 덕분이다. 독일의 경제력이 독일어의 매력을 배가한다고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경제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독일어 교육기관을 지원하고, 장학금과 외국에서 공부하는 유학생을 위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적극적인 독일어확산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독일어에 대한 관심은 특히 중국, 인도, 브라질 등과 같은 신흥국에서 눈에 띄게 커지고 있다. 전반적으로 아시아 전역에서 독일어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커지고 있는데, 일부 지역에서는 독일어에 대한 수요가 2010년 이래 4배 증가했다.

주요 독일어 교육 기관으로는 140개의 해외 독일학교 및 독일 외무부가 추진하는 “학교: 미래의 파트너(PASCH)” 프로젝트에 참여해 독일어 수업을 집중적으로 실시하는 약 2,000개 파트너 학교가 있다. 또한 90개가 넘는 국가에서 외국어로서 독일어 강좌와 어학시험을 운영하는 독일문화원도 있다. 2016년 독일문화원에서 약 278,000 명의 수강생이 독일어를 배웠다. 전 세계 대학에서도 약 130만 명이 독일어를 배우고 있다.

도이체벨레는 초급자부터 상급자까지 다양한 수준의 독일어 학습자를 아우르는 온라인 강좌를 운영해 e-러닝 프로그램과 비디오와 오디오 및 인쇄물 자료를 무료로 제공한다.

반면에 국제 학술언어로서 독일어의 중요성은 약화되는 추세다. 자연과학 분야에서 서지 데이터베이스 상 독일어로 작성된 논문의 비율이 1% 정도 되는 것으로 집계된다. 독일어는 전통적으로 인문학 및 사회과학 분야에서 학술언어로 보다 큰 의미를 갖는다. 그러나 최근에는 비(非)독일어권 학자가 독일어로 논문을 발표하는 경우가 드물다.

반면 영어로 논문을 발표하는 독일어권 학자는 많은데, 특히 자연과학 분야에서 그렇다. 그러나 인터넷 상에서는 독일어의 위상이 상당히 높다. 언어별 웹사이트의 비율을 기준으로 봤을 때 독일어는 1위인 영어와는 큰 격차를 보였지만 2위인 러시아어와는 간발의 차이로 인터넷 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 3위를 차지했다.

세계화로 인해 세계 모든 언어가 위협을 받고 있으며 세계 공용어로서 영어의 위상은 더욱 강화되고 있지만 독일어는 앞으로도 계속 중요한 국제 언어로서 자리를 지킬 것이다.

Relat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