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서 삶

많은 이들이 도시에서 생활을 꿈꾸기 때문에, 도시의 임대료가 상승한다
많은 이들이 도시에서 생활을 꿈꾸기 때문에, 도시의 임대료가 상승한다 Thomas Linkel/laif
독일의 대도시들은 삶의 질을 기준으로 봤을 때 전 세계 상위권에 속한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도시에서 살고 싶어 하며 이는 임대세와 부동산 가격에 영향을 준다.

독일 도시는 좋은 일자리, 깨끗한 환경, 낮은 범죄율, 다양한 여가 및 문화 프로그램, 우수한 교통망을 자랑한다.미국의 컨설팅 전문업체 머서가 전 세계 231개 주요 대도시를 대상으로 조사한 삶의 질에 관한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7개의 독일 도시가 탑30위 안에 들었다. 그 중 뮌헨(3위), 뒤셀도르프(6위),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7위)은 심지어 10위 권 안에 들었다. 그 외 베를린(13위), 함부르크(19위), 뉘른베르크(23위), 슈투트가르트(28위) 역시 상위권을 차지했다. 독일에는 인구 10만 명 이상의 대도시가 80개, 인구 2만에서 99,999명 사이의 중견도시가 614개 있다.전체 인구 75.5%가 현재 도시에 살고 있다.

dpa/Markus Scholz

도시주택에 대한 높은 수요로 신규 계약 임대료 및 부동산 가격이 급격히 상승했다. 독일의 자가보유율은 유럽에서 두 번째로 낮다. 전체 가구의 45% 만이 본인 소유 주택에서 거주하며, 대부분은 임대 주택에서 살고 있다. 독일 국민의 약 14%가 주거비용이 “큰 경제적 부담” 이라고 말한다. 월 소득의 평균 27%가 주거비용으로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연방정부는 주거비용이 높은 지역도 사회적 다양성을 유지하기 위해 임대비용 상한 제도를 도입하였다. 물론 예외지역도 있지만, 본 제도에 따라 새 임차인과 임대계약 체결 시 임대료를 동일한 조건의 주택 대비 10% 이상 인상할 수 없다. 또한 연방정부는 150만 채의 신규주택과 자가주택 건설을 목표로 2018년 “적극적인 주거지 확대 사업”을 착수했으며, 사회주택 건설 사업에도 20억 유로를 지원했다. 그 밖에 자녀가 있는 가정은 자가주택 구입 시 소위 주택아동수당(Baukindergeld)이라는 국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Related content

배경